Korea`s Candlelight Revolution and Participatory Democracy (한국의 촛불시민혁명과 참여민주주의 :Keynote Lee,Taeho )

한국의 촛불시민혁명과 참여민주주의
Korea's Candlelight Revolution and Participatory Democracy

- Tae-ho, Lee( A leading organizer of the Emergency Public Campaign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 Board member of KDF)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extend my deepest gratitude to the President of the Korea Democracy Foundation(KDF), Venerable Ji-sun for giving me an opportunity to express my views at the 2017 Seoul Democracy Forum held under the theme of "the Civil Revolution and the New Democracy". This opportunity is very meaningful to me as I became a new board member of the KDF this year.

And I extend my warmest greetings of solidarity to overseas democracy activists and scholars who came all the way to Seoul. In particular, I express my deep affection for fellow activists who have been fighting against injustice and violence to protect the rights of citizens and to build a better society.

I have also been working at the scene of democracy movement for 30 years since I began to engage in student activism by participating in the June Democratic Uprising in 1987. I worked at the scene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that continued from late autumn in 2016 to early spring in 2017. Personally, I have had the great privilege of witnessing great civil revolution firsthand twice in my short lifetime.

Now, I would like to introduce you to the Candlelight Revolution that I experienced firsthand and share my thoughts on the characteristics, tasks, and challenges of the Revolution. If possible, I will talk about how this wave of changes is correlated with civic activism that has been unfolding pro-actively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every corner of the world.

Summary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As you are well aware, citizens in Korea participated in massive candlelight rallies against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from late October in 2016 to early March in 2017, and she was impeached as a

result. This dramatic turn of events, which is also called the "Candlelight Revolution", started when President Park's scandal of power abuse and corruption erupted. She shared classified information on state affairs with her close confidants including Choi Soon-sil and took bribes from conglomerates, advancing her private interests, and also abused power by oppressing people critical of the Park government through the mobilization of state power. For the sake of convenience, I will call this Park Geun-hye/Choi Soon-sil scandal.

The number of protesters rose rapidly since the first candlelight vigil on October 29, 2016 and exceeded 2 million in Seoul alone in early December that year. Caving in to mounting pressure from citizens,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the impeachment motion against President Park Geun-hye. In the 300-seat National Assembly, 234 lawmakers (78%) voted in favor of impeachment. Pending the final decision by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mass rally lasted throughout the winter and the court finally upheld the motion to impeach the president unanimously on March 11, 2017. Afterward, the early presidential election was held on May 9, 2017 and Moon Jae-in, the candidate of the main opposition party won the election, wrapping up the first phase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More than 2,300 civic groups in 70 cities joined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for Park Geun-hye’s Resignation (hereinafter called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which led the weekly candlelight rally.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estimated that more than 16 million people took to the streets cumulatively during the period.

Who were 'we'?

It requires great cautious to define the main players and characteristics of this civic activism since so many people joined and were sympathetic to it. First, let me quote some statistics.

The civic groups that joined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were largely progressive or reformist in nature. Howeve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32.8%of respondents said they participated in the rally and a whopping 39% identified themselves as progressives, but not a small percentage of respondents labeled themselves as centrists(19.4%) or conservatives(17.3%). On the other hand, opinion polls revealed as much as 70%-80% of respondents favored the impeachment. A similar percentage (78%) of lawmakers at the National Assembly voted in favor of impeachment.

Members of conventional social movement organizations or groups took up only a small proportion of people who filled the Plaza. A majority of protesters were voluntary participants. However, they could not be dubbed as the unorganized masses. They formed a variety of networks via SNS and used the plaza as a place to meet. Not a few groups were formed at the plaza instantly. Among them the most impressive group to me was "the group of people attending the protest alone". The street musicians band was formed and I was a member of it. Anybody who could play the instrument played it and sang together til late into the night.

Those who are not alright

I believe that such a huge number of participants means they had perceived perils closely linked to their lives, regardless of their political orientation(whether they were conservative or progressive).

The Park Geun-hye/Choi Soon-sil scandal aroused indignation of people against the broken system full of special privileges, irregularities, and inequalities, the state without consideration for people, and malfunctioning old politics, and the indignation continued to fuel candlelight rallies. All conditions - extreme economic polarization, declining birth rate & accelerated aging, degradation to non-regular workers & youth unemployment, household debts hitting the limit, shrinking job market despite the toughest competition for college entrance in the world, and the highest suicide rate in the world- were combined to kindle candles in the street.

The accident that deserves attention is the Sewol ferry disaster. The disaster occurred on April 16 in 2014 and has been and was the most important keyword for the last three years in Korea and during the Candlelight Revolution. Its impact on Korea was as tremendous as the Fukushima nuclear disaster's impact on Japan.

People at the candlelight rally questioning “Is this a country?” and those sighing "There was no country" after the ferry disaster expressed exactly the same indignation and sense of crisis. The question "What the country means to me?" was posed in despair. State power was behind special privileges, foul play, hatred and discrimination. Wealth and power was increasingly being inherited. No matter how hard he or she mighty work, most people were destined to be non-regular workers. As such, sense of despair about the country which young people call Hell Joseon was reflected into the question.

Belated transfer of time

In fact, warning signals were detected previously. Since the 2008 financial crisis Korea had seen a series of protests staged by non-regular workers, dismissed workers, college students, residents subject to disruptive redevelopment plans, farmers suffering from the agricultural market opening, dislocated people amid construction of nuclear plants, transmission towers or military bases. Due to severe social polarization, a social consensus was reached on economic democratization and expansion of social welfare among people regardless of their political orientation. Civic movement continued in protest of exploitative behaviors of conglomerates, politicization of prosecutors, intelligence organizations' surveillance of citizens.

When Park Geun-hye presented 'democratization of the economy' and 'welfare state' as her campaign pledges during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after changing the color of her party to red(an unusual move given that she was the candidate of the conservative party),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were given a chance to reform themselves according to the calls of the time. Perhaps, conservatives themselves were better positioned to lead the transfer of the time. However, it did not take long to realize that all these were part of image-making strategies to win the election. Campaign promises such as economy democratization, chaebol reform, national cohesion were not kept and oppressive methods to stifle criticism of anti-government figures and groups, and familie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victims had been employed. The Park Geun-hye government attempted to write a single history textbook to legitimize the oppressive political system both at present and in the past by recalling the legacy of Korea's rapid industrialization via idolization of her father,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Their priority, our priority

A wallposter questioning 'Are you alright?' was put up at a university campus and received huge response from college students in late fall of 2013. As if it had been foretold that the Sewol ferry accident would occur in the spring of the following year and the Candlelight Revolution afterward, the wallposter asked poignant questions whether it was really okay to sit around and do nothing at all and these questions were posed quietly at campuses nationwide. In retrospect, the wallposter frenzy was a warning message that was sent from the young generation who led a precarious and painful life in the so-called Hell Joseon where the transfer of time had been delayed due to old politics.

While witnessing a series of incidents from the Sewol ferry disaster to the Park Geun-hye/ Chol Soon-sil scandal, citizens ascertained once more that they were not alright and realized clearly that all these painful and precarious realities did not stem from transient chaos (which is inevitable result of growth or development) but from the broken state where special privileges and irregularities were rampant. As a result, unmet demand for the transfer of time led to the Candlelight Revolution which was fueled by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the influence-peddling scandal.

Transformed from rage into festival

Amid widespread sympathy among protesters and their continued participation,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led peaceful demonstrations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 punishment of high-ranking officials involved in illegal activities. Both the organizer and participants took precautions to prevent unnecessary clashes with the police. The police tried to reject marching permits to areas adjacent to Cheongwadae, citing various excuses, but neither the court nor the police were able to find a valid reason to stop peaceful marches in the face of massive crowds that had exercised strong restraint.

When public support was withdrawn, the regime started to collapse. The media, which had lent one-sided support to the government, began to waver. Once peaceful rallies took hold, more citizens joined them and the rallies that began in despair and anger were transformed into a massive festival. Safe rallies drew family participants and after the mid-phase, the candle-lit plaza was considered to be an important place for education. Children who came to the place with their parents used to say that "this place would be featured in the textbook". In doing so, pride in their hearts that they build a better future grew stronger.

Tensions on the plaza and the stage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made earnest efforts to identify the common demand of citizens at the plaza, while introducing the rights of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and reflecting them harmoniously onto the atmosphere of the plaza. The most important reference point for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was that the ownership of rallies belonged to citizens and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was only a well-intended agent. For this reason, the executive branch of the Emergency Citizen Action allocated a large portion of discussions to free speech and made the contents of the keynote speech at each rally strictly adhere to the general public's motivations for participation based on sufficient internal discussion.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rally were clearly aware of the fact that the organizer was merely their agent. They immediately responded to plans or claims that they could not agreed with. For example, protesters expressed their discomfort instantly via SNS or the Internet when they felt demand for the discharge of union leaders or progressive party leaders were excessive and when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s or leaders of particular political parties appeared on the stage.

Limitations of representative democracy and wartime politics

Citizens' wariness toward politicians was well-grounded. Until the influence-peddling scandal erupted and candle-carrying citizens took to the streets asking "Is this the country?" in anger, Korean politicians had not demonstrated their capacity to solve the problems. The Candlelight Revolution showed the dynamism of civil society and the tradition of participatory democracy in Korea, but at the same time exposed the crisis that representative democracy was facing. I think civil uprisings that have erupted at every crucial moment of Korean history and massive voluntary candlelight rallies that have taken place periodically after 2000 (2002, 2004, 2008, and 2016) are closely related with Korean politic's failure to reflect public opinions into politics and solve the problems.

The crisis of Korea's representative democracy has a lot to do with the outdated cold-war system amid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Every conservative regime in Korea and politicians who considered themselves pawns of the regime had blatantly supported and nurtured sub-standard far-right groups to serve their political interests in a systematic manner. In the course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at anti-impeachment rallies joined by conservative groups, far-right hatred remarks such as "Communists deserve death" and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were made. The remarks indicated that right-wing groups regard those on the opposite side of the political spectrum as the target of annihilation and consider political process part of the civil war . The country on the southern side of the divided Korean Peninsula has stifled possibilities to take various ideological approaches due to its security situation.

Another reason for the malfunctioning of representative democracy is the "winner-takes-all" political system that does not strictly reflect public opinions. Under the current electoral law, the small electoral system is adopted. Only the candidate who wins the most votes earns the seat at the National Assembly (single-member district system). Five sixths of the National Assembly seats go to the candidate who earns the most votes and only one-sixth are allocated to parties according to their approval ratings. In this case, opinions of voters who do not support the winner are disregarded. The current electoral law allows the largest and second largest parties at the National Assembly to hold more seats than their approval ratings. As a result, the "winner-takes-all" system leads to oligarchy in which politicians confront but at the same time rely on each other, alienating voters who hold sovereign power. It also distorts and simplifies public opinions into the structure of confrontation. Major political parties that are satisfied with such system have refused to give up on their vested interests for political reform. In fact, the current ruling party, which was the main opposition party before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cannot also be exempt from criticism that they have rested on vested interests that the "winner-takes-all" system provides.

Self-rescue action of free citizens

Citizens who gathered at the plaza were free citizens in various aspects. They were free given that representative democracy did not represent them at all and that the country did not look after their safety and welfare at all. For that reason, they were free people with sovereign power who did not accept a uniform ideology forced by the country and who did not belong to any particular political parties. Their action was a self-rescue measure taken by free and vulnerable people as they were free from social groups including political parties and labor unions and free of any types of social care including the welfare system.

A significant change detected over the Candlelight Revolution period was that the fantasy about the Park Chung-hee era (developmental dictatorship) showed signs of being shattered as the truth of the influence-peddling by Park Geun-hye/Choi Soon-il was disclosed. Any statue or government-issued history textbook could not have stronger educational effects than this. From now on, it will be increasingly difficult for the government to force sacrifice and subordination of individuals for the sake of 'national interests' or 'national security', the concept of which is unsubstantial like shadow in the cave. Political and social conditions are ripe for designing a new Korea.

Newly discovered democracy and a new Korea

Obviously, 'democracy' which had been treated as an outdated term is receiving attention again thanks to candle-carrying citizens at the plaza. Awareness has been raised that if participatory democracy does not take root via citizens' pro-active involvement, people's stable livelihood and welfare cannot be guaranteed and special privileges and irregularities will be rampant. Peaceful action of free citizens at the plaza is the only thing that this country can take pride in. Also I believe the peaceful action is an alternative example that shows the reason why citizens must act in many parts of the world amid the regression of neoliberalism.

Citizens have regained confidence that they can change the world on their own and confirmed that their participation leads to changes in politics and social structure. The government would find it increasingly difficult to force citizens' sacrifice and subordination under the shadowy slogan of 'national interests' or 'national security' and unduly rule over them. The unlevel playground tilted in favor of mainstream media companies is no longer the subject of despair among citizens who have already witnessed changes caused by direct communication via alternative media including SNS. State-controlled broadcasters and mainstream media firms, which have been operating exclusively for the regime and for a privileged few, will feel sense of isolation, rather than citizens who have been connected with each other and acted together.

Eradication of deep-rooted evils, social reform, and participatory democracy

Nobody can undo experiences and recognition that the plaza provided. The notion that a new Korea must be designed based on the restoration of people's rights and their participation has become a solid premise after the Candlelight Revolution. Now, citizens' debate on and involvement in a newly built Korea after Park's resignation are urgently necessary and are really gaining momentum.

The starting point is to reform the country so that special privileges and irregularities can no longer take root and no power can rule over people.

To this end, first, citizens' rights to free speech and action must be guaranteed and citizens' self-determination rights and participatory democracy must be expanded in all areas including national affairs and real-life areas.

Second, representative democracy that cannot reflect public opinions must be reformed fundamentally and people with sovereign power must regain ownership of the nation.

Third, collusive relationship among politicians, business people, bureaucrats and media people must be broken, deeply rooted evils must be eradiated, tools for check and surveillance on public institutions (whose heads are not elected by people) must be devised to ensure transparent and democratic control.

Fourth, it is important to institutionalize the spirit of the Candlelight Revolution onto an amended constitution. The current constitution must be drastically revised so that sovereign rights of people and human rights of every citizen will be guaranteed, centrally concentrated state power will be devolved, and welfare, peace and sustainable future for all will be realized based on proactive participation of people. In doing so, the Candlelight Revolution will be incorporated into a new constitutional order.

Civic activism as a global phenomenon

Conflicts surrounding the transfer of time are a global phenomenon. As the US subprime mortgage crisis in 2008 translated into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lan Greenspan, former chairman of the Federal Reserve and head of neoliberalism (who had been touting the role of the 'invisible hand') publicly apologized at a US congressional hearing that he overlooked uncontrollable risks of neoliberalism, notably financial capital. Countries in the world including the US belatedly recognized the drawbacks of economic policies which had relied heavily on 'trickle-down' effects and 'privatization', and promised to implement economic reform and welfare policies. However, while financial capital, the main culprit of the crisis, has been revived due to the government's bail out, pains of the crisis are being felt by a majority of people except for a privileged few in society. And as a result of globalization, the periphery countries have suffered more due to severe instability, wars, polarization and deficiency.

Pro-democracy uprisings in Arab in the spring of 2011, marches in indignation in Europe including Spain and Greece in the summer of 2011, and Occupy Wall Street in the US in the fall of 2011 took place in protest against economic crisis and polarization exacerbated by neoliberalism and globalization, violence and special privileges and foul play that do not match the term 'liberalism'. Countries in East Asia have also felt the impact of transition. In Taiwan, 250,000 people participated in protests against the death of a soldier for unidentified reasons in 2013 and Sunflower Movement also took place in 2014. And in Hong Kong, the Umbrella Revolution took place in 2014. Since the Fukushima nuclear disaster in 2011,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in Japan have participated in rallies every year. Although the target of protest is difference, people joining protests shouted the following slogans.


We are the People!

Put People First!

Even though the Pope directly criticized the capitalist world for creating a new form of poverty and culture of death, it is not easy to imagine a fundamental change in system that transcends capitalism and it is not easy for one country to implement such fundamental change. In addition, although self-reflection on neoliberalism is in full swing, countries do not opt to move toward a more humane, democratic, peaceful, ecologically harmonious world. Rather, terminal regression of neoliberalism or its deadlocked transfer have taken place, reinforcing the greed of disaster capitalism and the control of surveillance state amid the vicious cycle of extremism and militarism. The old system has faced crisis but a new and constructive alternative has not been built yet not only on the Korean Peninsula but also worldwide albeit with varying degrees.


Where to start?

The power that we can rely on and put our hope on in confronting the greed of ‘disaster capitalism’ and violence of a divided nation and the power that we can ascertain in the real world is the power derived from sympathy and solidarity of ordinary people who used to build Disaster Utopia from the ashes. I believe we must start from there. And we must ask more tenaciously.

Are you alright? Are you really alright?


------------------------------------------------------------------------------------------------------------------


한국의 촛불시민혁명과 참여민주주의

이태호(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 참여연대 정책위원장, 전 박근혜퇴진비상국민행동 공동상황실장 )


‘시민 혁명과 새로운 민주주의’를 주제로 개최되는 2017 서울민주주의 포럼에서 발언한 기회를 주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선 이사장님과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올해 새롭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를 맡게 되어 이 자리가 더욱 뜻 깊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멀리 해외에서 오신 민주화 운동 활동가와 연구자들께도 따뜻한 연대의 인사를 드립니다. 특히 저마다의 현장에서 불의와 폭력에 맞서 시민의 권리를 옹호하고 보다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분투하는 동료 활동가들께 마음 깊이 우러나오는 진한 동지애를 전합니다.

저 역시 1987년 6월 민주항쟁에 참여하면서 학생운동을 시작한 이래 올해로 30년을 민주화 운동의 현장에서 일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 2016년 늦가을부터 올해 봄까지 이어진 촛불혁명 의 현장에서 일할 기회도 얻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길지 않은 인생 동안 가슴 벅찬 두 번의 거대한 시민 혁명을 경험하는 큰 영예를 누렸습니다.

지금부터 제가 경험한 촛불시민혁명에 대해 여러분께 소개하면서, 아직도 진행 중에 있는 이 혁명의 특징, 과제, 그리고 직면한 도전 등에 대해 제가 생각하는 바를 나누고자 합니다. 그리고 가능하면 이 변화의 물결이 한국사회 뿐만 아니라 전 지구적 차원에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시민행동들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토론해보고자 합니다.

촛불시민혁명의 개요

아시다시피 2016년 10월 말부터 올해 3월초까지 이어진 한국시민들의 대규모 촛불집회의 영향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었습니다. ‘촛불시민혁명’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극적인 변화는, 박근혜 대통령의 권력남용 부정부패 스캔들이 드러난 이후 시작되었습니다. 박 대통령이 측근 최순실을 비롯한 비선실세들과 결탁하여 국정 정보를 공유하면서 재벌기업 등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하는 등 사익을 추구했고,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을 국가공권력을 동원해 억압하는 등 권력을 남용했다는 스캔들이 그것입니다. 편의상 박근혜-최순실 스캔들이라 부르겠습니다.

10월 29일의 첫 촛불집회 직후부터 급격히 불어난 시위대열은 12월 초 서울에서만 200만을 넘어섰고 시민의 압력에 못 이겨 12월 7일 국회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습니다. 국회 재적인원 300명 중 234명(78%)이 찬성했습니다. 헌법재판소의 최종판단을 앞두고 촛불집회는 겨울 내내 지속되었고, 마침내 2017년 3월 11일 헌법재판소는 만장일치로 탄핵안을 인용합니다. 그 후 5월 9일 치러진 조기대선에서 제1야당의 문재인 후보가 새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촛불시민혁명의 1단계를 마무리됩니다.

매주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에는 70개 도시에서 2300여개의 사회단체들이 참여했습니다. 퇴진행동은 연인원 1600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이 기간 동안 거리에 나왔던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우리’는 누구였나?

워낙 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동조했기에 이 시민행동의 주체와 성격을 정의하는 것은 매우 조심스럽습니다. 먼저 통계적 사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퇴진행동에 참여한 2300여개 사회단체들은 대체로 진보적이거나 개혁적인 그룹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촛불집회 참여층을 분석한 여론조사에 의하면 ‘집회에 참가한 경험이 있다’는 사람이 조사대상의 32.8%였고, 상당수(39%)가 자신을 진보적인 성향이라고 밝혔지만, 스스로를 중도층(19.4%)이나 보수층(17.3%)고 밝힌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한편,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결정 직전인 2월 말 탄핵에 찬성한다는 여론은 70%-80%에 이르렀습니다. 국회에서 탄핵소추안에 찬성한 국회의석 비율도 비슷한 78%였습니다.

광장에 나선 사람들 중 전통적인 사회운동조직이나 단체의 구성원은 일부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대다수는 자발적인 시민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을 조직되지 않은 대중이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이미 저마다 SNS를 통해 다양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었고 광장을 만남의 장소로 이용하고 있었습니다. 현장에서 새로운 모임이 형성되는 경우도 적지 않았는데, 제게 가장 인상적이었던 모임은 ‘혼자 참여한 사람들의 모임(혼참러)’이었습니다. 거리의 악대도 결성되었는데, 저도 그 구성원 중의 한 명이었습니다. 누구든 자기가 연주할 수 있는 악기를 들고 나와 함께 밤늦게까지 연주하고 노래했습니다.


안녕하지 못한 사람들

보수 혹은 진보 같은 정치적 입장을 떠나서 이렇게 많은 이들이 동참했다는 것은 대다수 사람들이 무언가 자신들의 삶과 긴밀히 연결된 위험을 직감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생각해봅니다.

박근혜-최순실 스캔들을 통해 그 일부가 드러난 특권, 반칙, 불평등으로 점철된 고장 난 체제, 국민 없는 국가, 그리고 전혀 작동하지 않는 낡은 정치에 대한 주권자들의 분노가 촛불의 바탕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극단적인 양극화, 출산율의 저하와 빠른 고령화, 비정규직으로의 전락과 청년실업, 한계치에 다다른 가계 부채, 세계에서 가장 치열한 입시경쟁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줄어드는 일자리, 세계 최악의 자살율 등 모든 조건들이 거리의 촛불에 휘발유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서 눈여겨볼만한 사건이 바로 세월호 참사입니다. 2014년 4월 일어난 세월호 여객선 참사는 지난 3년간, 그리고 이번 촛불시민혁명 기간 중 한국사회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였습니다. 이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가 일본사회에 미친 충격의 축소판 같은 것이었습니다.

“이게 나라냐?”라는 촛불 집회의 물음과 “국가는 없었다”는 세월호 참사 전후의 탄식은 정확히 같은 분노와 위기의식을 담고 있었습니다. 국가는 과연 내게 무엇인가 하는 절망적인 물음입니다. 공권력 스스로 특권과 반칙, 혐오와 차별의 몸통이 된 나라, 부와 권력이 대물림되는 나라, 아무리 노력해도 국민의 대다수에게 비정규직의 삶이 예정된 나라, 그래서 젊은이들은 헬조선이라고 부르는 나라에 대한 절망이 이 질문 속에 담겨져 있었습니다.

지체된 시대교체

사실 경고는 이전부터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2008년 세계 경제위기 이후 한국에서도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해고노동자, 대학생, 재개발지역의 주민들, 그리고 농산물 시장개방으로 위기에 몰린 농민들, 핵발전소나 송전탑 건설, 기지건설 등으로 쫓겨난 이들의 시위가 이어져왔습니다. 사회적 양극화가 극심해지자 경제민주화와 사회복지의 확대가 보수와 진보를 망라하는 사회적 합의로 인식되고 있었습니다. 재벌대기업의 횡포, 검찰의 정치화, 정보기구의 시민사찰에 항의하는 시민운동도 이어져왔습니다.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보수야당의 후보로서는 획기적으로 당 색깔을 빨간색으로 바꾸고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를 내걸었을 때, 정부와 정치권은 최소한이나마 스스로를 시대에 맞게 개선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어쩌면 보수 자신이 시대교체를 주도할 유리한 위치에 서 있었다고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당선을 위한 이미지 전략에 불과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경제민주화도, 재벌개혁도, 국민대통합도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오로지 정부비판인사들과 단체, 세월호 피해자 가족의 비판을 입막음하기 위한 탄압만이 횡행했습니다. 그리고 교과서 국정화,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 우상화 같은 방법으로 과거의 성장신화를 소환해 과거와 현재의 억압적 특권체제를 정당화하려 했습니다.


그들의 우선순위, 우리의 우선순위

2013년 늦가을, 대학가에 ‘안녕들하십니까?’라고 자문하는 대자보가 나붙어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마치 다음해 봄에 일어날 세월호 참사와 그 뒤의 촛불시민혁명을 예고라도 하듯이, 정말 가만히 있어도 되겠느냐고 묻는, 조용하지만 통렬한 질문들이 그 해 늦가을 전국으로 퍼져가고 있었습니다. 돌이켜보면 그 대자보 열풍은 시대 교체가 낡은 정치에 의해 지체되는 ‘헬조선’에서, 위태롭고 고통스러운 삶을 이어가는 청년세대들이 보낸 일종의 경고메시지였습니다.

세월호 참사와 박근혜-최순실 사건을 거치면서 시민들은 결코 안녕하지 않은 현실을 다시금 확인했고, 이 모든 고통스럽고 위태로운 현실이 성장이나 발전을 위해 불가피한 과도적 혼란이 아니라 특권과 반칙으로 점철된, 거꾸로 선, 고장 난 국가에서 연유하는 것임을 더욱 확연히 깨닫게 되었습니다. 결국 지체된 시대교체의 요구가 세월호 참사와 국정농단 사건을 계기로 노도가 되어 봇물 터지듯 촛불시민혁명으로 분출된 셈입니다.

분노에서 축제로

촛불집회 참가자의 광범위한 공감과 동참 속에서 퇴진행동 집행부는 박 대통령의 퇴진, 범죄 관련 고위 공직자들과 기업인의 처벌을 요구하는 평화적 촛불시위를 이어갔습니다. 주최 측도 참가자도 모두 함께 불필요한 공권력과의 마찰을 경계하고 삼갔습니다. 경찰은 갖은 핑계로 청와대 인근까지의 행진신고를 반려하려 했지만, 고도의 절제력을 발휘하는 압도적 군중 앞에서 법원도 경찰도 더 이상 평화적 행진을 가로막을 명분을 찾지 못했습니다.

국민이 지지를 거두자 정권은 무너져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정권을 편파적으로 응원해왔던 언론들도 동요하기 시작했습니다. 평화적인 집회와 행진이 정착되자 더 많은 시민이 동참했고, 절망과 분노에서 시작된 집회는 곧 주권실현의 거대한 축제가 되었습니다. 안전한 집회는 가족단위의 참가자들을 불러들였고, 중반 이후 촛불광장은 중요한 체험학습의 장으로 인식되었습니다. 많은 부모들이 함께 온 아이들에게 “이거 역사교과서에 나올 거야”라고 말하곤 했습니다. 그럴수록 모두 함께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자긍심은 커져갔습니다.


광장과 무대의 긴장

촛불집회 내내 퇴진행동은 광장에 나온 시민들의 공통된 요구를 집약하면서도 각계각층 사회적 약자들의 권리 주장을 소개하고 촛불 광장의 일부로 조화시키는데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퇴진행동 집행부에게 가장 중요한 준거점이 된 것은, 이 집회의 주인은 시민이고 퇴진행동 집행부는 그 선량한 대행자일 뿐이라는 인식이었습니다. 집행부가 촛불집회의 상당부분을 자유발언에 할애하고, 매 집회 기조발언의 내용을 결정함에 있어서도 매번 충분한 내부 토론을 거쳐 참가자 일반의 행동동기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엄격하게 절제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습니다.

집회에 참여한 이들도 집회 주최 측이 자신의 대행자에 불과하다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동의할 수 없는 기획이나 주장에는 즉각적으로 반응했습니다. 예를 들어 여성비하적 혹은 성차별적인 발언에 대해, 구속된 노조 지도자나 진보정당 지도부에 대한 석방 주장이 과하다고 느꼈을 때, 연단에 특정정당의 예비 대선후보나 주요 지도자가 등장했을 때 군중들은 현장에서 혹은 SNS나 인터넷 등을 통해서 즉각적으로 자신의 불편함을 표시하곤 했습니다.

대의제의 한계와 전쟁정치 광장으로 나선 시민들의 정치인들에 대한 경계심은 이유가 있는 것이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가 표면으로 드러나 결국 국민이 촛불을 들고 광장에 나와 ‘이게 나라냐’는 탄식과 분노를 쏟아내기까지 한국의 정치는 문제해결 능력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촛불시민혁명은 이 나라 시민사회의 역동성과 참여 민주주의적 전통을 잘 보여주지만 동시에 대의민주주의가 직면한 위기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기실 한국 현대사의 주요 고비마다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고 2000년대 이후에도 2002년, 2004년, 2008년, 그리고 2016년에 이르기까지 주기적으로 시민들의 자발적인 대규모 촛불집회가 일어난 것도 민의를 반영하고 해결하지 못하는 정치체제의 한계와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한국에서 대의민주주의의 위기는 낡은 냉전분단체제와 연관이 있습니다. 역대 보수정권과 그 하수인으로 자처한 정치인들은 고약하게도 자신들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수준 이하의 극우단체를 체계적으로 지원 육성해왔습니다. 촛불시민혁명 과정에서도 박근혜 탄핵에 반대하는 보수단체의 집회에서는 ‘빨갱이는 죽여도 좋다’, ‘계엄령을 선포하라’는 극우적 혐오발언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이 발언들은, 그들이 반대편을 절멸의 대상으로 보고, 정치과정 자체를 내전의 연장으로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남한의 분단안보국가는 다양한 이념적 모색의 가능성 자체를 질식시켜왔습니다.

대의제 정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는 민의를 제대로 반영할 수 없는 승자독식의 과두제 정치제도 때문입니다. 현행 선거법은 지역구에서 1위 득표자만 의석을 차지하도록 하는 소선구제를 채택하고 있다. 전체 의석 중 5/6은 지역구 1위 후보자들에게 돌아가고, 전체 의석 중 약 1/6에 해당하는 의석만 정당지지율에 따라 배분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대부분의 지역구에서 1위 득표자를 지지하지 않은 유권자의 민의는 사장됩니다. 현행 선거법은 결과적으로 원내 제1당과 제2당에게 자신이 얻은 지지보다 더 많은 의석을 가져갈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승자독식의 정치제도는 서로 대결하면서도 의존하는 과두정치를 낳고, 정치의 주인인 주권자를 소외시키며, 다양한 민의를 단순대결구도로 왜곡합니다. 과두정치에 안주한 지배정당들은 정치개혁을 위해 자신들의 기득권을 포기하는 것을 거부해왔습니다. 사실 이번 대선으로 여당이 된 과거의 제1야당 역시 승자독식의 정치제도가 제공하는 기득권에 안주해왔다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자유로운 시민들의 자구적 행동

광장에 나온 시민들은 여러 면에서 자유로운 시민들이었습니다. 대의제도가 결코 그들을 대변해 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자유로웠고, 국가가 그들의 안전과 복지를 결코 돌보지 않았다는 점에서 자유로웠습니다. 바로 그 이유 때문에 국가가 강요해온 획일적 이데올로기에서 자유로웠고, 특정 정당에도 종속되지 않은 자유로운 주권자들이었습니다. 그들은 행동은 기존의 정당체제나 조합 등의 사회조직으로부터 자유로웠고, 복지시스템을 비롯한 모든 종류의 사회적 돌봄으로부터도 자유로워서 위테로운, 자유롭고 위태로운 사람들의 자구적 행동이었습니다.

촛불혁명과정에서 중요한 변화가 있다면 박근혜-최순실의 국정파괴 행위의 실상이 드러나면서 박정희 시대, 즉 개발독재 시대에 대한 환상도 함께 무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어떤 동상도 국정교과서도 이보다 더 큰 교육적 효과를 가질 순 없을 것입니다. 앞으로 국가이익’이니 ‘국가안보’니 하는, 동굴 속 그림자처럼 실체 없는 공문구를 내세워 개인의 희생과 순종을 강요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입니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설계할 수 있는 정치적 사회적 조건과 환경이 성숙되고 있는 것입니다.

새로 발견한 민주주의와 새 대한민국

분명한 것은 광장의 촛불을 통해 철지난 단어로 치부되던 ‘민주주의’가 새삼스럽게 재조명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주권자인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참여하는 민주주의가 정착되지 않고서는 민생도 복지도 있을 수 없고, 오직 특권과 반칙만이 난무한다는 자각이 그것입니다. 광장에 나선 자유로운 시민들의 평화적인 행동은 이 나라의 거의 유일한 자랑거리입니다. 또한 신자유주의 말기의 퇴행을 함께 경험하고 있는 세계 곳곳의 시민들에게 행동해야할 이유를 보여주는 대안적 사례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시민들은 스스로의 힘으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을 회복하고 있고 자신의 참여로 정치와 사회구조를 바꿀 수 있다는 일종의 효능감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국가이익’이니 ‘국가안보’니 하는 실체 없는 공문구를 앞세워 주권자의 희생과 순종을 강요하고 주권자 위에 부당하게 군림하는 일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입니다. 주류 언론 위주의 기울어진 운동장도 SNS와 대안미디어를 통한 시민들간의 직접적인 소통이 일으키는 변화를 직접 경험한 시민들에게는 더 이상 절망의 대상이 아닙니다. 고립감은 이제 행동하며 스스로를 연결해가는 시민이 아니라 정권과 특권세력을 위해 배타적으로 작동해온 관제 방송과 주류언론들의 몫입니다.

적폐청산과 사회개혁, 참여민주주의

누구도 광장이 제공한 경험과 자각을 과거로 되돌릴 수 없습니다. 촛불혁명 이후의 새로운 대한민국이 주권자의 권리 회복과 참여에 바탕을 두고 설계되어야 한다는 것은 확고부동한 전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제 박근혜 퇴진뿐만 아니라 이후 건설될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시민들의 토론과 개입이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고, 또 실제로도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더 이상 특권과 반칙이 발붙일 수 없고 주권자 위에 어떤 권력도 군림할 수 없는 나라로 개혁하는 것이 그 출발점입니다.

이를 위해 우선, 나라의 주인인 시민들이 자유롭게 말하고 행동할 권리를 온전히 확보하고, 국가운영과 생활세계의 모든 영역에 대한 시민의 자기결정권과 참여민주주의를 전면적으로 확대해야 합니다

둘째,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대의정치를 근본적으로 개혁하고 주권자를 정치의 주인으로 다시 세워야 합니다.

셋째, 정치-경제-관료-언론의 특권유착구조를 혁파하고, 적폐세력들을 엄단하며 주권자에 의해 선출되지 않은 각종 국가기구들을 보다 투명하게 민주적으로 통제할 물 샐 틈 없는 감시견제 장치를 확보해야 합니다.

넷째, 촛불시민혁명의 정신을 보다 개선된 헌법으로 제도화하는 일도 중요합니다. 국민의 주권과 모든 사람의 인권을 보장하고, 집중된 국가권력을 분산하여 주권자의 민주적 통제 아래 두며, 모두를 위한 복지, 평화,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권자의 적극적 참여에 기초해 설계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현행 헌법을 대폭 개정함으로써 이미 시작된 촛불시민혁명을 새로운 헌정질서로 제도화해야 합니다.

전 세계적 현상으로서의 시민행동주의

시대 교체를 둘러싼 전환의 갈등은 전세계적인 현상입니다. 2008년 미국 발 서브프라임모기지론(비우량주택담보대출) 부실사태가 일파만파 세계 금융위기로 발전하자, 한 세대 동안 ‘보이지 않는 손’의 역할을 옹호해왔던 신자유주의의 사령탑, 앨런 그린스펀 전 미연방준비은행장은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신자유주의 제도, 특히 금융자본의 통제할 수 없는 위험을 간과했다는 취지로 공개 반성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각 나라 정부들은 뒤늦게 ‘낙수효과’와 ‘민영화’에 기댄 경제정책의 패착을 인정하고 경제개혁과 복지를 공약했습니다. 하지만 문제를 일으킨 주범인 금융자본은 정부의 구제금융으로 회생하는 반면, 위기의 고통은 소수의 특권계층을 제외한 대다수 시민들에게 전가되었습니다. 세계화의 결과로 주변부 국가들은 더 극심한 불안정과 전쟁, 양극화와 결핍으로 고통 받았습니다.

2011년 봄 아랍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 그 해 여름 스페인과 그리스 등 유럽을 강타한 분노의 행진들, 가을의 월스트리트 점거시위는 신자유주의 세계화가 악화시켜온 경제위기와 양극화, 자유주의라는 이름과 어울리지 않는 폭력과 특권과 반칙에 대한 저항이었습니다. 동아시아 주변국도 전환의 몸살을 앓고 있었다. 2013년 군대 내 의문사에 항의해 일어난 대만의 25만명 시위와 2014년의 해바라기 운동, 같은 해 일어난 홍콩의 우산혁명 등이 그것입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폭발참사를 계기로 이웃 일본에서는 매년 수십만명의 집회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시위의 대상은 달랐지만 시위에 나선 사람들이 하나같이 외친 구호 대동소이했습니다.


우리가 주인이다. We are the People!

사람이 우선이다. Put People First!

로마교황까지 나서서 자본주의세계체제가 새로운 형태의 가난과 죽음의 문화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직설적으로 비판하고 있지만, 아직 자본주의를 역사적으로 넘어서는 근본적인 체제전환을 상상하기 쉽지 않고 그것을 한 국가차원에서 실현하기도 어렵습니다. 게다가 신자유주의에 대한 반성이 본격화되었지만, 보다 인간적이고 민주적이며 평화롭고 생태적으로 조화로운 세계로 나아가기 보다는 극단주의와 군사주의가 악순환하면서 재난자본주의의 탐욕과 감시국가의 통제가 강화되는 신자유주의의 말기적 퇴행 혹은 전환의 교착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낡은 것은 위기를 맞았지만 새로운 건설적 대안이 형성되지 못한 상황은, 비록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한반도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디서부터 출발해야 할까요?

‘재난자본주의’의 탐욕과 분단체제의 폭력성에 대항하기 위해서 우리가 의지하고 기대를 걸어볼 만한, 그리고 실제 현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던 힘은 결국 폐허 위에서 재난유토피아를 만들어내곤 했던 평범한 사람들의 공감과 연대의 힘이었습니다. 저는 거기서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더 집요하게 물어야합니다.

안녕들 하십니까? 정말 안녕들 하십니까?


목록으로